단톡방에서 누가 질문해서 봐드리다가 공유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이상한(?) 펀드를 많이 보유하고 계신 것 같습니다. 자칫하면 본전까지 회복하기 어려운 펀드도 많으니 꼭 사기전에 펀드의 load나 fee, 그리고 expense ratio를 살펴 보면 좋겠습니다.

KakaoTalk_20191130_213058599.png

이 펀드는 ACGIX라는 펀드인데, 정식 명칭은 Invesco Growth and Income Fund Class A

문제는 두가지여요.

제가 Highlight마커로 했는데

1. Load = 5.50%

2. 0.8% Expense Ratio

1번의 문제는 펀드를 살 때 바로 5.5%를 커미션으로 먹어버려요. ㅠㅠ 그럼 1000불 저축하면 시작할 때 바로 $945.00…시작부터 안좋아요

2번의 문제는 0.8% ER… 매년 0.8%를 펀드비용으로 떼어가요. 그럼 일년후 전혀 가격변동이 없었다면… $945 – $8 = $937.

엄청 손해보는 거에요.

반면에 VTSAX나 FSKAX등의 펀드는 Load는 당연히 없고 ER이 0.03% 수준이에요.

그렇다면 VTSAX도 일년에 가격 변동이 없었다면?

1000불에서 fee로 나가는 돈이 $0.30

$999.70 vs $937

얼마나 fee가 무서운지 보이시죠?

이게 가격 변동이 없다고 가정했을 때 그런데, 실제로 1년의 가격추이 보시죠.

KakaoTalk_20191130_213814539.png

초록색 = VTSAX
파란색 = ACGIX

ACGIX가 싼가? 그것도 아니고

그렇다면 성과가 더 좋은가? 그것도 아닙니다. 심지어 -6%. ㅠㅠ

그럼 이 펀드가 계좌 안에 있으면 어떻게 해야하나?

바로 팔고 다른 펀드로 갈아타셔야겠죠. 지나간 것은 지나간 대로..

피델리티의 경우 FZROX라는 펀드가 있어요. VTSAX랑 거의 동일한데 0.03% ER보다도 싼 0.00% ER입니다.

피델리티 계좌이시니 일년에 그 30센트도 절약하셔야죠. ㅎㅎ

By 도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정부에서 법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업종은 정확히 말하면 ‘Investment Advisor’입니다. 이유는 사실 1940년에 투자자문을 규제하기 위해 입법을 할 때 어떤 투자상품이든지 보수를 받으면서 자문하려면 투자상품을 다룰 수 있는 허락을 받아야 됩니다. 보험회사원들이 스스로 Financial Advisor라고 할 수 있는 이유는 보험상품은 투자상품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어떤 주식, 채권 등의 수익성/위험도를 평가하거나 제안하기 위해서는 Investment Advisor 승인을 받아야 가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