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처럼 급격하게 주식시장이 하락한 적이 없어서 이번에는 제대로 망하는 것 아닌가 우려를 해본 사람들이 꽤 될 것이다. 오늘 아침에 3.3백만명이 unemployment신청을 했다는 뉴스보자 마자 이제는 또 하락하겠다는 생각을 잠시 했다. 그러면서 S&P Futures를 유심히 관찰하는 중 이상하게 폭락하지 않는 것이었다. 그리고 과연 앞으로 어떻게 될지 사실 방심하면 안되겠지만, 현재로서는 오늘까지 포함하면 3일 연속의 상승장이다.

이 와중에 여기서 좀 안전하게 가져가야하는 고민도 심각하게 해보지만, 결국 ‘장기적 관점’에서 은퇴준비를 한다는 생각을 상기시켜본다.  그런 의미에서 얼마전 은준위 방에서 질문했던 그림이 떠올랐다.

정기적으로 401k에 꾸준히 불입하는 입장에서는 A가 더 좋은지 B가 더 좋은지 생각해보면, 사실 A쪽이 더 유리한 것을 알 수 있다. 하락장에서 인덱스펀드를 사는 것이 상승장에서 사는 것 보다 더 많은 shares를 살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느낌과 감정은 정 반대이다. 결국 감정과 실행을 분리하는 연습이 중요한 것 같다.

By 도코

One thought on “장기적 관점에서 하락장 보기”
  1. 은퇴에 가장 좋은 경우는 U자 형태로 바닥을 기다가 은퇴 전에 로켓처럼 오르는 것이 되겠습니다.
    이런 운에 걸리시는 분은 전생에 나라를 구하신 분이겠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정부에서 법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업종은 정확히 말하면 ‘Investment Advisor’입니다. 이유는 사실 1940년에 투자자문을 규제하기 위해 입법을 할 때 어떤 투자상품이든지 보수를 받으면서 자문하려면 투자상품을 다룰 수 있는 허락을 받아야 됩니다. 보험회사원들이 스스로 Financial Advisor라고 할 수 있는 이유는 보험상품은 투자상품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어떤 주식, 채권 등의 수익성/위험도를 평가하거나 제안하기 위해서는 Investment Advisor 승인을 받아야 가능합니다.